여행후 끄적끄적2018.06.19 09:01

 

<킬롤로지>

 

일시 : 2018.04.26. ~ 2018.07.22.

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극본 : 게리 오웬 (Gary Owen)

번역 : 유은주

연출 : 박선희

출연 : 김수현, 이석준 (알란) / 김승대, 이율 (폴) / 장율, 이주승 (데이비)

제작 : (주)연극열전

 

Killology

심장을 목표로 한치의 망설임없이 파고드는 흉기같은 작품이다.

내게 심각할 정도의 내상(內傷)을 안긴 작품.

배우들이 안스럽게 느껴질 정도다.

연습하면서 얼마나 괴롭고 힘들었을지 눈에 선하다.

개인적으로 정율 배우는...

<프라이드>, <M Butterfly>에 이은 삼연타의 충격이다.

이 젊은 배우는 무서울 정도로 연기를 잘하고,

무서울 정도로 관객을 몰입시킨다.

한 작품 한 작품 필모그라피가 늘어갈수록 더 잘한다.

개인적으로 20대 때의 이승주를 보는 느낌.

이 녀석의 다음 작품이 심히, 몹시, 마구 궁금하다.

이석준은

처음엔 좀 낯설었다.

혹시 몸이 안좋은가 싶었는데 그건 아니고 설정이고 연기더라.

시간이 지날수록 이석준이 왜 그렇게 알란을 표현했는지 이해가 됐다.

컴퓨터게임 킬롤로지 처럼 살해당한 아들.

그렇게 아들을 놓친 아버지 알란.

환상 속에선 극적으로 살아서 죽어가는 아버지를 보살피는 아들 데이비.

그리고 킬로로지 게임을 개발해 엄청난 부를 손에 쥔 폴.

세 사람 모두...

한쪽 발로 걷는 사람들이다.

그걸 세 사람 모두 너무 늦게 깨닫거나 혹은 깨닫지 못했다.

더 나은 사람.

그게 참 아프고 슬프다.

세 사람의 끝없는 독백들.

이 모든 것들이 변명일 수도, 후회일 수도, 반성일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이 독백들을 더 많은 사람들이 들어줬으면 좋겠다.

그게 한 인생을 구원하는 일일 수 있으니까.

피해자는 빠른 속도로 가해자가 될 수 있고

가해자 역시 빠른 속도로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걸 기억하다.

 

데이비가 말했던 더 나은 사람.

그런 사람이 한 번 되보자..

아니 되보려고 노력이라도 해보자.

그럴 수만 있다면...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8.06.18 08:46

 

<번지점프를 하다>

 

일시 : 2018.06.12. ~ 2018.08.26.

장소 :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대본 : 이문원

작사 : 박천휴

작곡 : 월 애런슨 (Will Aronson)

무대 : 티모스 맥카비 (Timothy Mackabee)

음악감독 : 주소연

연출 : 김민정

출연 : 강필석, 이지훈 (인우) / 임강희, 김지현 (태희) / 이휘종, 최우혁 (현빈) / 이지민(혜주)  

        최호중(대근),  진상현(기석) 외

제작 : 세종문화회관, 달컴퍼니

 

세종문화회관 개관 40주년 기념으로 이 작품이 올라온대서

정말 기뻤다.

2012년 초연과 2013년 재연 이후

무려 5년만의 공연.

솔직히 말하면 여러가지 문제로 다시는 못 볼수도 있겠구나 반쯤 포기했더랬다..

그래서 더 반갑고, 더 기대됐는지도...

태희장인으로 불리는 전미도가 빠졌다는게 치명적이긴 하지만

강필석 인우는 여전하니 다행이다.

강필석이 말했던가.

내가 작품을 선택한게 아니라 작품이 나를 선택했다고.

그 말에 100% 공감한다. 그리고 인정한다.

 

보고 난 솔직한 느낌은,

<번지점프를 하다>의 축소판을 본 듯한 느낌.

강필석 인우는 여전히 좋았고

김지현 태희도 재연때보다 감정도 연기도 훨씬 좋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딘지 낯설게 느껴지는 이 기분은 뭘까?

일단 무대부터 허전했다.

실루엣으로 보여지돈 것도 사라졌고

버스정류장도, 교실도, 강의실도, 여관방도 다 휑하다.

거울효과를 낸 바닥은 나쁘지 않았지만

초연, 재연의 감성돋는 여신동의 무대가 보는 내내 많이 아른거렸다.

학생 라인이 너무 많이 약했고,

최호중 대근도 생각보다 약해서 임기홍이 많이 생각났다.

특히 혜주와 현빈은 많이 심각한 상태.

과도한 발랄함만 있고 감성이라는건 희미하다.

(최우혁 현빈이라고 뭐 많이 다를 것 같지도 않고)

전체적으로 느닷없다는 느낌.

 

그냥...

내가 좋아하는 그 작품이 맞긴 한데 보면 볼수록 다른 작품인것 같은  

이 알 수 없는 느낌적인 느낌이라니.

너무 오래 기다려 그리움만 더 깊어졌나보다..

만약....

다시 보게된다면 이 낯설음이 달라질까?

모르겠다.

마냥 전미도 태희가 그립고 또 그립다.

 

Posted by Book끄-Book끄
그냥 끄적 끄적...2018.06.13 18:10

뒹굴뒹굴하다 오후 5시경에 투표소 도착. 이번 선거는 투표율이 높은것 같다. 과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