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04.24 10:48

프라하에 가면 이곳은 꼭 가야지 생각했더랬다.

사진으로 봤었는데 깜짝 놀랐다.

신비감이 느껴질 정도로 기괴한 모습.

이곳... 도대체 정체는 뭘까 궁금했고 내 눈으로 보고 싶었다.

어딘가 합스부르크왕가의 기운이 느껴지는 이름을 가진

발트슈테인 궁전(Valdštejnská Zahrada).

 

 

찾아가는게 쉽진 않았다.

구글맵을 켜고도 해맸다.

맵은 분명 도착이라고 뜨는데 입구가 어딘지 전혀 모르겠는거다.

"궁전"이래서 커다란 입구를 상상하고 찹았다.

그런데 의오로 아주 평범해서 놀랐다.

솔직히 말하면,

정말 여기가 맞아? 하면서 몇 번을 기웃거리다 찾았다.

사람들이 많지 않아 한적하게 둘러보기 딱 좋았던 곳.

하지만!

난데없는 조카녀석의 재롱잔치(?)에 그 고요함은 곧 깨졌다.

활쏘는 동상과 조카와의 한판 승부.

결국 조카녀석은 장렬하게 전사했다. 

 

 

영화 <아마데우스>에도 나오는 야외 음악당 살라 테레나(Sala Terrena)에서는

지금도 연극과 콘서트가 열린단다.

천장과 벽에 있는 그림들은 아마도 "뮤즈"들인듯.

무대에서도 객석이 한 눈에 보이고,

객석에서도 무대가 한 눈에 보인다.

무대 위에 올라 소리를 내봤더니 울림이 아주 좋았다. 

두루두루 좋은 무대다.

 

 

발트슈테인은 부과 권력을 두루 가지고 있던 귀족으로

당시 최대 적수인 구교와 신교, 합스부르크 제국과 보헤미아 귀족 사이를 오가며

왕을 능가하는 권세까지 누렸단다.

그러다 스스로 왕이라는 환상에 빠져

프라하 성보다 더 멋진 궁전을 짓겠다 작정하고 이 궁전을 짓기 시작했다.

발트슈테인의 욕망도 욕망이지만

프라하 왕 역시 그런 발트슈테인을 가만히 보고 있지만은 않았다.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 은밀히 암살해버린다.

그래선지 벽을 가득 채운 검은 돌 장식이 유령처럼 보인다.

혼자였다면 등골이 오싹했을지도...

그래도 정원은 황홀할정도로 예뼜다.

아무렇지 않은듯 무심히 돌아디니는 공작들도 신기하고...

 

가을의 동유럽은,

어디든 절정이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4.23 13:40

화약탑, 천문시계탑, 구시가지교탑, 말라스트라나 교탑.

프라하 전경을 볼 수 있는 tower 네 곳.

화약탑은 구시가지광장과 카를교와 거리가 있어 veiw가 시원하지 않고

천문시계탑은 올라갈 순 있지만 보수중이라 답답하고

남은 곳은 카를교 양쪽 끝에 있는 교탑 두 개.

그 중 내가 선택한 곳은 구시가지 교탑(The Old Town Bridge Tower)이다.

이유는,

카를교에서 프라하성까지 이어지는 파노라마를 한 눈에 보고 싶어서.

 

 

아쉽게도 패밀리티켓이 없다.

요금은 성인은 100czk, 학생은 70czk.

교탑 아래에서 티켓 오피스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이 꽤 있는데

작은 문을 통해 위로 올라가야 나온다.

입장료는 천문시계타워가 130czk로 좀 비싸고

(천문시계타워엔 패밀리티켓이 있다)

구시가지교탑, 말라스타라나 교탑, 화약탑은 전부 똑같다.

다행이 사람이 많지 않아 바로 올라갈 수 있었다.

 

 

교탑 꼭대기에서 바라본 모습.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협소하고 좁은 공간에서 사람들을 피해가면 열심히 사진기를 눌렸다.

일직선이 아닌 물의 흐름처럼 휘어있는 카를교도 멋지고

떠내려오는 빙하의 막기 위해 다리의 왼편에 설치된 구조물들도 위에서 내려보니 꽤 운치있다.

노랗게 물든 나뭇잎과 블타바 강의 파란 색의 대비도 선명하다.

이 모든 것들을 내려다보고 있는 우뚝 솟은 비트 대성당까지.

프라하의 진수가 내 눈 앞에 아낌없이 펼쳐져있다.

날씨까지 맑아 더없이 좋았다.

축복같은 하루.

내려오면서 본 특이한 조각상은

파리의 노틀담의 곱추처럼 숨겨진 이야기가 하나쯤은 있을것 같아.

안내문이 읽어봤는데 특별한 내용은 없다.

악마인지 원숭이인지 모를 저 형상이 상징하는게 무엇이고, 저걸 높은 곳까지 올려놓은 사람이 누구일까?

뭐.... 대략 이런 내용인듯.

 

 

아쉬운 마음에 말라스트라나 교탑도 몇 장.

카를교를 건너야 있는 교탑이라서

위치상 블타바강과 프라하성 같이 볼 순 없다.

대신 카를교 너머 구시가지쪽 스카이라인은 한 눈에 보이겠다.

제일 좋은건 두 곳을 다 올라가는 거겠지만

한 곳만 가야한다면 나는 구시가지교탑을 추천한다.

뭐 어디까지나 개인의 취향이겠지만!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4.20 08:16

이번 동유럽여행을 준비하면서 현지투어는 딱 한 개 신청했다.

Hi Praha의 야경 크루져 투어.

사실 제일 하고 싶었던건 스카이다이빙이었는데

조카녀석 나이가 딱 걸렸다.

보호자가 동의하면 할 수 있다는데 동생과 조카가 싫단다.

혼자라도 하려했는데 그것도 안된대서 깔끔하게 포기했다.

(역시 여행은 혼자하는게 제일 현명한것 같다. 다음번엔 꼭....)

Hi Praha 야경 크루져 투어는 스투비 플래너를 통해 예약을 했다.

1인당 5,000원을 선입금했고

당일 현장에서 크루즈 비용으로 1인당 290czk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지금 확인해보니 크루즈 비용이 그 사이 325czk로 올랐다.)

 

 

야경 투어 가기 전 숙소에서 쉬고 있는데

조카녀석이 큰소리로 나를 불렀다.

"이모! 하늘 봐봐, 진짜 예뻐~~"

침대에 누워있다가 벌떡 일어났다.

창문 너머로 시작된 황홀한 sun set. 

조카녀석 덕분에 놓치지 않고 본 프리하 야경의 intro ^^ 

 

 

HI Praha 야경 크로져 투어의 미팅장소는

구시가지 광장 얀 후스 동상 앞.

일찍 도착해서 시간이 남아 주변을 둘러봤다.

우리의 밤은 당신들의 낮보다 아름답다.

코나의 노래가 절로 생각났다.

예약한 사람들이 다 모이자 김소희 가이드분이 수신기를 나눠줬다.

그리고 곧바로 블타바강 크루즈 선착장으로 출발했다.

 

 

크루즈안에서 찍은 사진들.

야경을 제대로 찍어보겠다고 미니 삼각대까지 챙겨갔었는데

움직이는 배 안에서 사진찍는다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몇 번을 시도했는데 심령사진들만 속출,

깔끔히 포기하고 핸드폰에만 의지해서 찍었다.

파리, 프라하, 부다페스트, 루체른, 베네치아.

"유럽의 5대 야경"이라는 네이밍은 빈말이 아니었다. 

화려하지 않고 은은해서 개인적으로 더 좋았다.

폭신폭신한 이불을 덮은 듯한 느낌.

순하고 고요한 프라하의 밤이 깊어간다.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