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7.12.07 08:30

 

<빈센트 반 고흐>

 

일시 : 2017.11.04. ~ 2019.01.28.

장소 :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극본 : 최유선

작곡, 음악감독 : 선우정아

연출 : 김규정

영상디자인 : 고주원 / 영상감독 : 정혜정

출연 : 박한근, 이준혁, 김경수, 조상웅 (빈센트 반 고흐) / 김태훈, 임강성, 박유덕, 유승현 (테호 반 고흐)

제작 : HJ 컬쳐

 

후후, 또 봤다.

솔직히 말하면...

뮤지컬을 보러간게 아니라 고흐의 그림을 보러 갔다는게 정확한 표현일거다.

11월 초에 이 작품을 보고 프랑스를 검색하기 시작했다.

묘하다.

단 한 번도 프랑스에 가고 싶다는 생각 안해봤는데

이 작품이 날 프랑스라는 나라를 꿈꾸게 했다.

Gogh Road.

헤이그 - 파리 - 아를- 생레미 정신병원 - 오베르쉬르우아즈.

시작과 끝은 네덜란드 고흐 박물관이면 딱일거고.

다른 곳은 몰라도 고흐가 마지막까지 살았던 오베르란 곳엔 꼭 가고 싶다.

오베르의 시청과 교회를 둘러보고,

밀밭 주변을 오랫동안 천천히 걸은 뒤

빈센트와 테호의 무덤에 노란 해바라기 한 무더기 올리고 싶다.

 

고흐는...

자신의 삶에 어떠한 확신도 갖지 않았단다.

하지만 별들의 풍경이 자신을 꿈꾸게 했다고...

그 힘으로 삶을 버텼고,

그 힘으로 그림을 그렸던 고흐.

어쩌면 정말로 아를의 뜨거운 태양이 고흐의 광증을 증폭시켰을지도 모르고

그래서 고갱이 떠난 후 자신의 귀를 잘라냈는지도 모른다.

광증과 발작 그리고 환청.

정신병원에 가겠노라 결정한건,

그렇게해서라도 발작과 환청에 저항하고 싶었던 삶에 대한 강렬한 애착이었으리라.

가슴에 총을 맞고 집으로 돌아와 이틀을 보내면서 고흐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

그의 죽음에 자살이네 타살이네 아직까지 말이 많지만

뭐가됐든 자살같은 죽음임에는 틀림없다.

"울지마! 이게 모두를 위한 최선의 방법이야.

 슬픔은 영원히 남는거야. 난 이제 집에 가는 거라고,

 이제 모든게 끝났으면 좋겠어.... "

 

빈센트와 테호가 주고받은 편지들을 다시 한 번 읽어봐야겠다.

마치 내가 빈센트인듯.

그리고 또 테호인듯.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