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02.09 08:24

조카녀석이 묻는다.

"이모! 또 묘지갈거지? 이모는 나무하고 묘지 좋아하니까."

조카의 말은 맞기도하고 틀리기도 하다.

나무를 좋아하는건 맞고

묘지는 좋아한다기 보다는 통과의례처럼 혼자 조용히 있다가 오는 곳이다.

"메멘토 모리"라는 거창함은 아니고

그냥 생면부지의 타인의 묘지 앞에서 "나"를 생각하게 된다.

더 정확히 말하면,

나의 종말을...

 

할슈타트 유일의 카톨릭 교구 성당에 있는 묘지는

아름다웠다.

죽은 자들은,

높은 언덕 위에서 산 자들의 삶을 내려다보고 있었다.

무심해보였고 그래서 더 절실했다.

묘지 사이로 작게 난 사잇기을 홀로 조곤조곤 걸었다.

가슴 한 켠이 울컥해온다.

소박하지만 단정하게 가꿔진 묘지들은 여전히 기억하는 사람들에 의해 보살펴지고 있다는게 역력했다.

부러웠을까?

.... 어쩌면....이 아니라 진심 그랬는지도...

기억될 자신도, 돌보아질 자신도 없는 죽음에 대한 회한이라고 해두자.

 

 

 

교구성당에서 천천히 내려와 마르크트 광장으로 향했다.

저 멀리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교회를 향해 걸어오는게 보였다.

퇴역군인인듯 싶은 연주자들이 앞장을 서고 그 뒤로 검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걸어왔다.

행사를 하는구나 싶었는데 자세히 보니 장례식 행렬이었다.

나도 모르게 그대로 정지가 되더라.

신기해할 수도, 웃을 수도, 슬퍼할 수도, 울 수도 없는 그런 상태. 

 

 

생각지도 못했는데

할슈타트에서 뜻밖의 복병을 만났다.

Well dying.

할 수만 있다면...

그러고 싶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2.08 09:15

다흐슈타인에서 내려온 시간은 오후 4시.

버스를 타고 다시 미쳐 못 둘러본 할슈타트를 다시 가기로 했다.

다흐슈타인에서 할슈타트가는 버스는 

케이블카 매표소 바로 앞에서 543-2를 타면 된다.

요금은 세 명이 6.3 유로.

time table이 있으니 시간을 잘 맞춰서 움직이는게 관건.

아까운 시간을 낭비할 수는 없으니까.

 

 

할슈타트 정류장에 내려서 제일 먼저 한 일은 점심식사.

어두워지기 전에 둘러보기위해서 간단하게 버거를 먹기로 했다.

Maik's Heissu Hutte

여행자에게 잘 알려진 맛집인데 미리 만들어진걸 파는게 아니라

주문을 하면 그때그때 즉석에서 만들어준다.

패티 종류도 많고 속재료도 다양해서 기호에 맞게 주문하면 된다. 

개인적으로 햄버거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 집 버거는 아주 많있었다.

크기도 꽤 커서 한 끼 식사로 그만이다.

배도 채웠으니 열심히 걸어다닐 준비도 끝!

 

 

 

가을빛이 완연한 할슈타트.

하늘빛도 가을이고,

물빛도 가을이고,

산빛도 가을이다.

어쩌다보니 나조차도...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2.07 08:06

오버트라운에서 내려다보는 호쾌한 호수.

이 모습을 보기 위해 추위와 눈을 뚫고 여기까지 올라왔던거다.

누군가는 날씨가 흐려 아예 못 보기도 했고

누군간 케이블카조차 운행을 중지해 문턱도 못 올라기기도 했다는데

맑게 개인 날씨 덕분에 수고에 대한 보상을 확실히 받았다.

행운이 따라줘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도.

속도 없이 마냥 좋다.

난 veiw에 참 약하구나.

 

 

나란 인간이 view에 속절없이 무너지는 부류이긴한데

이런 풍경을 앞에 두고 무너지지 않는다면

그것도 normal은 아니지 싶다.

그동안 쌓였던 답답한 마음, 막막한 생각들이

그 순간만큼은 말끔하게 사라졌다.

사람 마음...

참 쉽다.

 

 

내려오면서

눈 위로 길을 내고 있는 아저씨를 만났다.

걸어 올라가면서도 눈이 말끔하게 치워져 신기했었는데

저런 수고로움의 결과였다는걸 몰랐다.

무뚝뚝해보이지만 엄청 환하게 웃어주셨던 설인(雪人) 아저씨 ^^

 

 

케이블카를 타고 지상으로 내려오니 계절이 또 다시 변해있었다.

겨울에서 가을로.

지금껏 나는 어떤 계절에 있었던걸까?

현실같기도 하고,

미스테리 같기도 했던.

그래서 더 선명한 그날의 기억.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