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12.05 08:35

류블라냐 시청사 근처에 빨간 버스가 서있었다.

만화같은 그림이 그려져 있어서

놀이시설인가?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입구에서 들여다보니 도서관이더라.

세상에나...

이렇게 귀엽고, 이쁘고, 깜찍한 이동 도서관이라니!

 

 

사진 찍어도 되냐고 물었더니 괜찮단다.

일단 책이 엄청나게 많아서 맘에 쏙 들었고,

(내가 읽을 수 있는 책은 한 권도 없겠지만...)

넓찍한 내부도 아늑하게 잘 꾸며져 있었다.

자리잡고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있었는데

제일 뒷쪽엔 꼬마녀석 세 명이 앉아 있었다.

책에 빠져 있는 모습,

책을 고르는 모습,

잠까 고개를 들어 이방인을 쳐다보는 모습,

다 예쁘고 사랑스러웠다.

(불쑥 나타난 낯선 이의 시선이 불편했다면 정말 미안!)

 

 

류블라냐 여행은 프레셰렌 광장이 그 시작이란다.

그래서 마지막 여정도 그곳에서 마무리를 했다.

마지막으로 들어간 성 프란체스카 성당은 예배 준비가 한창이었고

고해소 안으로 한 줄기 빛이 내려가는 모습이 성령의 은사같아 절로 거룩해졌다. 

어둠이 내린 광장은 좀 무서웠고,

시인 프레셰렌 동상도 많이 괴기스럽긴 했지만

(특히 위에 있는 저 여인...)

그 또한 마지막의 여운으로는 나쁘지 않았다.

세 번을 류블라냐로 돌아왔으니 나름의 "정"이라는 것도 들었을텐데

그 정을 미련없이 떼고 가라는 의미인가보다... 생각했다.

 

긴 하루의 끝과.

슬로베니아 여행의 끝은,

달콤하고 시원한 젤라토로 달랬다.

나쁘지 않은 엔딩 크레딧.

시원하고 또 달콘하여라...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12.04 09:25

메텔코바 예술촌(Metelkova Arts Center)

사실 류블라냐에 가면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다.

류불라냐에 매번 돌아올때마다

기차역부터 메텔코바 가는 길까지 쭉 이어지는 그래피티를 보는 것도 큰 즐거움이었다.

그래서 아끼뒀다가 여행 마지막 날에 찾아갔다.

 

 

과거에는 확실히 그랬었는지도 모른다.

슬로베니아의 대표적인 대안 문화공간이었을지도...

하지만,

지금은 솔직히 우범지역이 됐다.

여행책자에도 밤늦은 시간에는 절대로 가지 말란다.

혼자서는 특히나!

이곳에서 불법적인 거래가 많이 이뤄진단다.

심지어 마약가지도...

지금은 자정활동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는데

아직까지는 좀 무섭긴하다.

하긴 어스름한 초저녁에 혼자 갔으니 무서운게 당연하다.

 

 

젊은 예술가들이 살았을때는

갤러리와 공연장, 클럽 등이 있었다는데

자금은 확실히 음산하고 어둡긴하다.

히피스런 젊은이들이 휘바람을 불며 뭐라고들 하는데

그냥 못들은척 했다.

슬로베니아 말이라 알아듣지도 못했지만

donation이라는 단어도 보이는데

정말 donation을 위한 건지는 좀 의심스럽다.

아무렇지 않은척 둘러보며 사진을 찍긴 했지만

숙소에 돌아와서 확인했보니 엄청 흔들렸더라.

그나마 건진 사진들도 이 모양. 

ㅋㅋ 나... 엄청 쫄았었나보다 ^^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12.03 10:19

비오는 류블라냐 거리를 걸었다.

오후 7시가 넘은 시간.

하늘은 흐리지만 날은 아직까지 밝다.

적당히 젖은 거리는 포근했고 비냄새를 품은 공기는 청량했다.

콩크레스니 광장을 향해 천천히 걸었다.

 

 

류블라냐 대학교 정문에 둥그런 명패(?)가 달렸다.

543 do 100

무슨 뜻일까 궁금했지만 알 길이 없었다.

막연한 카운트다운 앞에 완벽한 문맹자가 되버린 나.

광장에서는 한창 공연 준비중이었다.

학생들 작품인것 같은데 제법 규모도 크고 의상도 제대로 준비되있다.

잠깐 머물면서 발레 연습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저 주황색 입은 무용수가 주인공 ^^

근데 주인공이 저렇게 설렁설렁 연습해도 되는건가?

켠디션 조절하는건가....

 

 

저 노란색 건물은 박물관일테고,

슬로베니아 필하모닉 아카데미 건물도 보인다.

건축양식 같은건 1도 모르겠고

이쁜 건물이 눈 앞에 있으니 저절로 보게 되고

보고 있으면 이뻐서 더 보게 된다.

튀는 색도 없도 같은 색도 없다는게 마냥 신기하다.

화창한 날의 류블라냐도 지만

비에 젖은 류블라냐는

전설 같고, 신화 같아서 더 좋았다.

 

용이 사는 도시, 류블라냐 ^^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