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10.10 08:24

류블라냐의 중심지 프레셰렌 광장.

그리고 토모스토베 다리.

류블라나에 가면

좋든 싫든 하루에도 몇 번씩 이곳을 지나게 된다.

그러니까 내 경우는,

하루에 몇 번씩 지나다녀도 언제나 좋았던 쪽. ^^

 

 

토모스토베 다리와 정면승부(?)를 하듯 서있는

분홍색 성 프란체스코 성당.

계단을 올라가 성문 정문 앞에서 뒤를 돌아보면,

거기 또 멋진 세상이 기다리고 있다.

커다란 동심원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뻗어들어오는 방사형 무늬.

왠지 헤쳐 모여! 해야 할 것만 같은 이 느낌적인 느낌.

가운데 있는 저 사람은 술래고,

술래를 피해 어딘가로 숨으려고 하는 사람들.

그 찰나의 순간이 포착된 것 같다.

뭐 어디까지나 나 혼자서의 상상이지만. ^^

 

 

3중교를 지나 다시 용의 다리로 가는 길.

아침 시장에 진열된 싱싱한 과일들이 발길을 붙잡았다.

실로 유혹적인 자태다.

짐을 늘리지 말자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건만

결국 4유로를 주고 체리 1kg를 사고 말았다.

납작복숭아도 사고 싶었는데

알러지때문에 포기했다.

깨끗이 씻은 체리는

피란(Piran)가는 버스에서 훌륭한 간식거리가 돼줬다.

확실히 동유럽의 여름은,

과일이다.

청량하고 달콤한 여름 과일들.

내 여행의 소확행 ^^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10.08 13:57

슬로베니아 수도 류블라냐.

"Ljubljana"가 "사랑스러운"이란 뜻이란다.

도시가 얼마나 사랑스럽길래

이름에까지도 대놓고 사랑스러울까 싶었는데

천천히 걸어다니다보면 고백을 절로 할 수밖에 없다.

"와...정말 사랑스럽네..."

특히 이렇게 사람들이 없을 땐 더.

 

 

노천시장도 대부분은 비어있는 상태지만

어디든 부지런한 사람은 있다.

하루의 삶을 준비하는 상인들의 분주함에 가슴이 찌르르했다.

마치 그 하루가 전 생애인것만 같아서...

기념품으로 마그넷을 하나 사야지 생각했는데

걸어다니다보니 그 마저도 잊어버렸다.

사랑스러워도 너무 사랑스러운 도시에 홀려버려서... 

 

 

보튼코브 광장 뒷편을 지나 류블라냐 시청사로 향했다.

1484년 처음 만들어졌다는 시청사는

몇 번의 보수와 증측을 통해 다양한 건축사조가 뒤섞이면서

묘한 느낌을 준다.

정원은 무료로 들어갈 수 있다는데

아직 오픈을 안한것 같아 꿈만 꾸고 돌아섰다.

시청사 앞에 우뚝 솟은건 오벨리스크인줄 안았는데 분수였다.

슬로베니아의 3대 강을 표현한 분수라는데

떨어지는 물이 아무래도 너무 야박한 것 같아서...

아침 산책할 때마다 느끼는건데,

유럽은 아침은 여유있고 느긋하다.

출퇴근 교통혼잡이라는게 있기는 할까 생각될만큼.

느리다는건 뒤쳐진다는게 아닌데

우리는 왜 매번 속도에 목을 맬까?

시간 안의 시간,

시간 밖의 시간.

가끔은 그게 그렇게 간절하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10.05 08:28

류블라냐 호텔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5시 20분.

예약된 멕시코 호텔을 단번에 찾을 수 있었던건,

블레드로 떠나기 전에 미리 위치를 확인해둬서였다.

그런데 사실...

종합병원 바로 옆이라 못찾을 수 없는 위치긴 하다.

슬로베니아까지 가 하피 멕시코 호텔이 왜 말인가 싶겠지만

중간에 일정을 몇 번 바뀌다보니 그렇게 됐다.

파란색에 하얀게 써있는 HOTEL이란 글자를 보니

여인숙 느낌이겠구나 짐작했.

 

 

너덜너덜한 몸을 끌고 체크인을 하고 객실로 올라갔다.

너무 피곤해서 여인숙이든, 민박이든 아무 상관없겠다 싶었는데

막상 객실에 들어가니 너무 훌륭했다.

객실은 깔끔했고 이중 커튼을 열면 빛도 폭포처럼 들어왔다.

욕실도 잘 정돈됐고 온수도 잘 나오고,

어메니티도 나름 신경을 썼다.

일단 따뜻한 물로 오래오래 샤워를 했다.

도저히 식당까지 찾을 자신이 없어 

근처 마트에서 샐러드와 요거트, 말린 무화과, 물을 사왔다.

점심으로 만들었던 샌드위치도 있어서 제법 푸짐한 한끼 식사가 됐다.

그 이후엔...

아마도 기절 ^^

 

 

다음날 새벽 5시에 눈이 떠졌다.

30분 정도 뒹글뒹글하다 짐정리도 하고

오랫만에 화장이란 것도 해봤다.

7시에 조식먹으러 내려가서 늘 그랬든 푸드파이터로 변신!

저렇게 많이 챙겨먹고 할 소리는 아니지만

조식은 Meksiko Hotel보다 Park Hotel이 훨씬 좋더라.

(맛과 종류 전부 다.)

배도 가득 찼고,

짐정리도 끝났고,

피란행 버스는 10시 10분 출발이고.

1시간 30분 남은 시간 동안은 알찬 류블라냐 산책!

이번에는 지난번과 다른 길로 가봐야겠다.

두루두루 충전 완료!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