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끄적 끄적...2018.05.15 10:09

연명치료 결정법.

일명 웰다잉(Well dying)법으로 불리는 법안이 2016년 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리고 2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올 2월부터 본격 시행이 됐다.

"연명치료"란,

증상 및 고통의 완화에 기대가 전혀 없는 상태에서 행해지는 의료행위를 말한다.

심폐소생술, 항암제 투어, 혈액투석, 인공호흡기 착용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생전에 DNR(Do not Resuscitate) 동의서를 미리 작성하는 사람들도 있다.

환자의 자발적인 요구로 

생명의 위급한 상황에서 심폐소생술(CPR) 등의 처치를 받지 않겠다는 서약서.

그러니까 연명치료 결정법은

안락사까지는 아니지만 인간의 존엄사는 인정하겠다는 뜻이다.

 

 

매스컴에 "고독사" 관련 뉴스를 접할때마다 남 일 같지 않다는 생각을 한다.

지금 현재도 그렇지만

앞으로도 누군가를 만날 생각 따위 전혀 없고

사교성이 많아 연락을 주고받는 친구들이 많은 것도 아니고

그마저도 연락을 거의 안해 이 상태라면 향후 몇 년 안에 연락두절이 된대도 이상할게 없다.

심지에 그런 것들에 물안감이나 조바심조차 전혀 없어 

이제라도 열심히 연락을 해봐야겠다는 반성과 다짐을 할 리도 없다.

이래저래 생각하고 또 생각해봐도

나란 인간은 "고독사"하기 딱 좋은 사람이구나 싶다.

 

내내 고민했던 문제인데

<오싱>의 작가 하시다 스가코가 내게 답을 줬다.

지금 당장의 문제는 아니지만

마지막이 다가올 때

고민없이 결정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의료기기에 의지해 생명을 연장하고 싶은 마음.

나 역시 전혀 없으니까.

 

그러니 사는 동안은 스스로 돌보며 잘 살자.

성실하게, 꾸준히, 대단치 않게...

Posted by Book끄-Book끄
찍고 끄적 끄적...2018.05.14 11:59

토요일에 김포 조각공원을 다녀왔다.

자의로 간 건 아니고,

병원에서 하는 팀빌딩이라는 행사에 참석했다.

출근길부터 비가 추적추적 사람들이 심난해하던데

나는 오히려 좋았다.

햇빛 알러지 걱정이 없어서 좋았고

오랫만에 비에 젖은 흙냄새를 맡을 수 있는 있을 것 같아 좋았다.

 

 

김포조각공원은 1998년 16개의 조각상으로 시작됐단다.

지금은 30여 개로 늘어났고

각종 편의시설과 체육시설까지 있다.

산책로 조성도 잘 되어 있어

맑은 날 찾으면 산림욕하기에도 아주 그만일 것 같다.

운전을 할 줄 알면 자주 올 수 있을텐데... 

혼자 아쉬워했다.

 

 

나무와 길.

그리고 비.

흙냄새에도 비가 묻어있고,

나무에게도, 풀에게도 비냄새가 묻어있다.

선명한 색, 선명한 냄새.

잠깐의 산책이었지만

위로받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괜찮다... 괜찮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5.11 08:14

처음 혼자 여행을 갔을때는

낯선 길을 걸어다니는 것도,

골목을 기웃거리는 것도 덜컥 겁이 나서 망설였었다.

그런데 지금은

대범까지는 아니지만 제법 기웃거릴줄 아는 사람이 됐다.

그런데 사실은... 기웃거린다는건

선듯 들어설 용기가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고백컨데...

나는 낯선 곳에서는 쫄보가 된다.

혼자 있을 때는 특히 더.

 

 

프라하에서 유명하다는 Candy Shop.

젤리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조카녀석이 찾아낸 곳.

다양한 종류와 모양, 색깔의 젤리들이 다 모여있는것 같다.

오크통 위에 수북히 쌓인 젤리들은,

보는 것 만으로도 어지러울 지경이다.

조카녀석은 파라다이스의 발견이고,

나는 아찔하고...

혼자 밖으로 나와 유리창 너머로 바라본다.

적당한 거리감이 딱 좋았다.

 

 

거리의 BBQ집은 인산인해였고,

틀레들로는 사방에서 경쟁적으로 구워지고 있고,

소유욕 불러 일으키는 시계는 여전히 눈에 들어오고,

마리오네트 인형의 본거지답게 인형들은 대롱대롱 매달려있고,

체코의 쇼핑리스트 중 하나인 베체로브카도 자꾸 눈에 밟힌다.

베체로브카는 약초로 만든 술로 배가 아플때 체코인들이 약처럼 먹는 술이란다.

술을 마시진 않지만

엄마아빠 드리려고 한 병 사오긴 했다.

(드셨는지는 모르겠지만....)

 

 

프라하 구시가지의 거리 예술가들.

여행자 블로그에서 너무 많이 본 분들이라

하마터면 반갑게 인사뻔 했다.

그런데 저 분들 표정...

내 눈에만 그랬을까?

얼굴 표정과 눈빛 속에 생계의 팍팍함만 느껴져 안스러웠다.

쉬운건... 정말 아무 것도 없음을 절감케 했다.

저 분들의 눈에 맥주를 마시며 패달를 밟은 관광객은 어떻게 보일까?

 

어디를 가든 감사하며 다녀야겠다는 생각.

수다스럽지 않게 조심조심.

생계의 무게 앞에 겸손해 하면서...

그래야 할 것 같다.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