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03.30 08:39

와...

여기 진짜 사람 많더라.

동화마을 혹은 인형의 집을 기대했는데 현실은 시장통이었다.

워낙 좁은 길에 관광객이 많기도 했지만

보수하느라 막아놓은 곳도 있어서 실제로도 더 협소하고 복잡했다.

우리가 간 날은 유난히 사람이 많아서

일단 2층부터 올라가기로 했다.

 

 

기사님의 친절한 손을 따라 올라가니

기사님들로 가득하다.

엄청난 양의 갑옷과 투구,무기들.

처음엔 신기했는데속 보자니 어딘지 맘이 묘해진다..

저 무기들로 사람의 살과 뼈를 가차없이 가르고 부쉈을거라 생각하니

섬득하다.

 

 

오래전 사람들의 흔적을 보는건 언제라도 좋다.

삶의 흔적, 생활의 흔적.

켜켜이 쌓인 시간의 더깨가 바로 내 앞에 나란히 서있는 느낌이다.

아주아주 old하고 아주아주 analogue한 내겐 참 편하고 다정한 장소.

이곳 어디 한켠에서...

살았음 좋겠다.

 

 

황금소로의 진짜 주인공은 프란츠 카프카(Franz Kafka)다.

그는 낯에는 평범한 보험회사 직원으로 일했고

퇴근 후에는 엄한 아버지의 눈을 피해 이곳에 틀어박혀 글을 썼다.

창문 너머 프라하성을 바라보면 쓴 작품이 바로 <성(城)>.

No 22.

지금은 관광객으로 가득한 이곳이

1916년 11월부터 1917년 5월까지 카프카의 생명줄이었다는 사람들은 얼마나 이해할까?

동생과 조카를 보내고 다시 돌아와 22번지 앞에서 한참을 서성였다.

카프카에 온통 빠졌었 한 때의 나를 떠올리면서...

41살에 폐결핵으로 사망할때까지 카프카는 한 번도 프라하를 떠나본 적이 없었단다.

카프카에게 프라하는 어떤 의미였을까?

너무 사랑해서 떠날 생각따위 할 필요가 없었을까?

아니면 단 한 번만이라도 떠나보고 싶었을까?

아무래도 카프카 속으로 다시 들어가봐야겠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9 09:05

프라하성 타워에 올라가기 위해 줄을 섰다.

B티켓엔 타워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별도로 구매해야하고

안타깝게도 패밀리티켓은 없다.

입장료는 1인당 150 czk,

우리 돈으로 7,700원 정도다.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view를 bird's eye view란다.

이름 참 이쁘다.

 

 

성 비투스 대성당의 스테인드 글라스만큼은 아니지만

타워를 올라가는 길에 본 스테인드 글라스도 훌륭했다.

그러고보니...

종탑과 타워 많이 올라가봤는데

올라가는 길에 스테인드 글라스를 본 건 처음인것 같다.

덕분에 올라가는 길이 꽃길, 빛길이 됐다.

 

 

타워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프라하 전경이 한 눈에 보인다.

넓게 펼쳐진 스카이라인 아래로 동유럽 특유의 붉은 지붕들이 꽃처럼 피어있다.

우뚝 솟은 이르지 성당의 아담과 이브 첨탑은 손에 잡힐듯 가깝고

저 멀리에는 사람들로 가득한 카를교도 보인다.

프라하가 동유럽 최고의 관광도시라는게 실감되는 순간이다.

신구(新久)의 구별과 조화의 시작점인 카를교탑을 보면서는

저기엔 언제 올라가는게 좋을까에 대해 생각했다.

(저기서 보는 야경이 그렇게 예쁘다던데...)

 

 

음....

이건 누가 봐도 첨탑 파파라치컷 수준이다.

확실한 스토커의 시선.

첩탑 덕후 인정!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8 13:03

성 비투스 대성 오른편엔 프라하 구왕궁이 있다.

과거엔 왕자들의 거처로 사용했고

지금은 체코 대통령 집무실과 영빈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체코 국기가 걸려있으면 대통령이 현재 체코에 있다는 뜻이고

국기가 없으면 외국에 있다는 뜻.

찍어둔 사진은 없지만 우리가 갔을 땐 국기가 걸려있었다.

대통령 집무 공간이라 전체 공개는 하지 않고 일부만 둘러볼 수 있다.

 

 

구왕궁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블라디슬라프홀인데

이곳에서 왕의 대관식이나 각종 행사가 열린다.

기둥이 없는 넓은 공간이라  과거에는 마상 시합도 개최했단다.

이 홀 오른쪽 문으로 나가면 "창외투척사건"이 벌어진 총독의 방이 나온다.

구왕궁에는 지구상에서 가장 큰 사파이어가 박힌 성 바츨라프 왕관도 있다는데

굳이 찾아볼 생각은 안했다.

(어차피 신포도일텐데 뭐... ^^)

 

 

사실 개인적으론 구왕궁 자체보다는 구왕궁에서 보는 풍경이 더 좋았다.

아무래도 나란 사람은,

곁에 나무가 있어야 하는 모양이다.

나중에 더 나이들면

어디 조용히 숲 속에서 나무랑 친구하면서 살아야겠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7 15:41

프라하성의 주인공은 물론 성 비투스 대성당이지만

눈에 확 띄는 건 짙은 분홍색 건물인 성 이르지 성당이다.

비투스 대성당이 남성적이라면

이르지 성당은 여성여성하다.

이 성당이 프라하에서 가장 오래되고 보존이 잘 된 로마네스크 건물이란다.

 

 

920년 만들어졌을 당시에는 목조건물이었는데 화재로 불에 타버렸단다.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된건 1142년.

재건했음에도 불구하고 876년이된 조상님의 조상님의 조상님 성당.

건물 뒤 우뚝 솟은 두 개의 첩탑은 아담과 이브를 상징하는데

오른쪽의 굵은 첨탑이 아담이란다.

 

 

성당 내부에 들어오니  876년이란 시간이 실감됐다.

주위를 둘러싼 작은 소성당에도 시간이 흔적이 역력하다.

터키의 오래된 성당들과 묘하게 겹쳐져서 나홀자 이곳에서 이슬람을 추억했다.

여기서 연주를 하면 높은 돔과 주변 소성당에 소리가 부딪쳐 울림이 좋겠구나 생각했는데

실제로 이곳이 매년 5월 12일 시작하는 "프라하의 봄" 음악제 주연회장이란다.

이 시기에 맞춰서 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움.

......

욕심이 과했다.

이렇게 온것만해도 어딘데.

카르페 디엠.

 

 

 

Posted by Book끄-Book끄
그냥 끄적 끄적...2018.03.26 11:10

토요일에 이걸 만드느라 반나절을 보냈다.

사내어학으로 일주일에 두 번 한시간씩 중국어를 배우고 있는데

일단 일하면서 필요한 문장들을 바꿔봤다.

중국어 선생님께도 보내드렸는데 더 간단명료한 표현이 있으면 수정해 주시겠단다.

일년 반 이상을 배웠다고 조금씩 들리는걸 보면 신기하다.

조그만 더 일찍시작했더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생긴다.

개인적으론 일본어보다 중국어가 훨씬 더 재미있어 계속 할 생각이다.

이번에 사내어학원이 재정비되면서 4월부터 중국어 중급반이 없어진다.

어쩔까 고민하다 다시 초급반을 등록했다.

처음부터 차근차근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

사실 초급반으로 내려가도 크게 아쉽지 않은 실력이기도 하고...

4번 표현을 미뫈이라 중국어선생님께 부탁드렸다.

빼주세요... 풀러주세요... 제거해주세요....???

어떻게 표현해야 맞을까????

 

 

1. 안녕하세요? 이쪽으로 오세요.
   - 你好吗? 这边请.

     nǐhǎoma? zhèbiānqǐng.

 

2. 상의만 속옷까지 벗고 이 옷으로 갈아입으세요.

   - 只有上衣服脱掉内衣换上这件衣服.

     qǐngzhǐyǒushàngyītuōdiàonèiyhuànshàngzhèjiànyīfu

 

3.  팬티만 입고 이 옷으로 갈아입으세요.

   - 请只穿内裤换上这件衣服.

     qǐngzhǐchuānnèikùhuànshàngzhèjiànyīfu

 

4. 목걸이가 있으면 빼주세요.

    - 如果你戴上项链OOOOOO

       rúguǒdàishàngxiàngliàn OOOOOOO

 

. 숨을 깊게 들이마시세요

   - 深吸一口气吧.

     shēnxīyīkǒuqìba

 

6. 숨을 내쉬세요.

   - 呼气吧.

     hūqìba

 

7. 숨 참으세요

   - 请屏住呼吸。.

     qǐngbǐngzhùhūxī

 

8. 검사 끝났습니다. 옷갈아입고 가십시오.

   - 检查完了. 换个衣服再走吧.

     jiǎncháwánle.  huàngèyīfuzàizǒuba

 

9. 결과는 주치의에게 들으실수 있습니다.

   - 结果可以听主治医生说

     jiéguǒkěyǐtīnzhǔzhìyīshēngshuō

  

10. 테이블 위에 똑바로 누우세요.

   - 请躺在桌子上.

      qǐngtǎngzhuōzishàng

 

11. 배꼽이 어디에 있어요?

    - 肚脐在哪?

       dùqízàinǎr?

 

12. 일어나세요.

   - 请起来

      qǐngqǐlai

  

13. 몸을 오른쪽(왼쪽)으로 돌리세요.

   - 请把身子向右转

      qǐngbǎshēnzixiàngyòu(zuǒ)zhuǎn

 

14. 뒤돌아 서세요.

   - 请转身站着.

      qǐngzhuǎnshēnzhànzhe

 

15. 손을 위로 올려주세요.

   - 请把手举上.

      qǐngbǎshoujǔshàng

 

16. 산모수첩을 주세요.

    - 请给我产妇手册.

      qǐnggěiwǒchǎnfùshǒucè   

 

17. 남편은 저쪽 의자에 앉으세요.

   - 丈夫请坐在那边的椅子上.

      zhàngfuqǐngzuòzàinàbiāndeyǐzishàng

 

18. 침대 위에 누우세요. / 이쪽으로 누우세요

     - 请躺在床上. / 请这边躺.

       qǐngtǎngzàichuángshàng  /  qǐngzhèbiāntǎng

 

19. 태아 초음파 검사를 시작합니다.

   - 开始胎儿的(超声波)检查.

      kāishǐtāi'érde(chāoshēngbō)jiǎnchá

 

20. 질초음파검사를 하겠습니다.

    - 做阴道超声波检查

       zuòyīndàochāoshēngbōjiǎnchá

 

21. 긴장하지 마세요

     - 别紧张.

       biéjǐnzhāng

 

22. 옷을 여기까지 올려주세요.

     - 请把衣服放这里

       qǐngbǎyīfufàngzhèlǐ

 

23. 태아크기를 측정하겠습니다

     - 测定胎儿的大小.

       cèdìngtāi'érdedàxiǎo

 

24. 이 숫자가 태아 몸무게입니다. / 태아 키(胎儿的个子 : tāi'érdegèzi)

    - 这个数字是胎儿的体重

      zhègeshùzìshìtāi'érdetǐzhòng

 

25. 이곳은 OO입니다.

    - 这是OO

      zhèshì~~

 

26. 심장은 잘 뛰고 있습니다.

    - 心脏在跳得很好

      xīnzàngzàitiàodehěnhǎo

 

27. 진료실로 가세요.

     - 请到诊室去

       qǐngdàozhěnshìqù

 

 

* 신체부위

 머리

 

tóu

 귀

ěr

 성별

性别

xìngbié

 심장

心脏

xīnzàng

 팔

胳膊

 gēbo

 탯줄

脐带

qídài

 배

肚子

zi

 다리

tuǐ

 양수

羊膜液

yáng

 척추

脊椎

jǐzhuī

 손가락

手指

shǒuzhǐ

 태반

胎盘

tāipán

 얼굴

liǎn

 발가락

脚趾

 jiǎozhǐ

 난소

卵巢

luǎncháo

 눈

眼睛

yǎnjing

 위

wèi

항문

肛门

gāngmén

 코

鼻子

zi

 신장

肾脏

shènzàng

배꼽

()

dùqíér

 입

kǒu

 방광

膀胱

pángguāng

자궁

子宫

zǐgōng

 

* 진료실 : 诊疗室 (zhěnliáoshì) / 예진실 : 诊室 (yùzhěnshì) / 쌍둥이 :  双胞胎 (shuāngbāotāi)

* 1층, 2층, 3층, 4층 ...  : 一楼(yīlóu), 二楼(èrlóu), 三楼(sānlóu), 四(lóu) ...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3 08:19

600년에 걸쳐 완성된 프라하 성의 상징 비투스 대성당.

대성 외부를 보고 있으면 세월의 흔적이 역력하다.

그건 오래됨의 의미가 아닌 완고한 몰입, 그리고 확고한 의지를 뜻한다.

체코인의 자부심이라 불리는 이곳은

체코 르네상스를 이끈 카를 4세의 위용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곳은...

스텐인드 글라스만 보고 있으래도 하루종일 있겠다.

그 유명한 무하의 스테인드 글라스 앞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긴 한데

이곳에만 집중하기엔 걸작들이 너무도 많다.

여기저기가 다 빛의 홍수고 색의 폭포다.

빛에 따라 색색이 반짝이는 창문을 넋을 놓고 바라본다.

이곳에선 없던 믿음까지도 절로 생기겠다.

신의 은총 앞에 무릎이라도 꿇고 싶은 심정.

 

 

말.잇.못.

목이 빠져라 창문만 쳐다본다.

오른편 출구로 나와서 무하 글라스를 다시 보려고 생각없이 왼쪽 입구로 되돌아갔는데

당연한 재입장이 안된다.

그러니까 혹시라도 다시 보고 싶은 스테인드 글라스가 있다면

나처럼 바보같은 짓 하지 말고 되집어 돌아가길 바란다.

아쉬운 마음에 왼쪽 입구에서 찍어봤는데

기둥에 가려져 2/3 정도만 나왔다.

나름대로 그게 최선 ^^

 

 

2톤이 넘는 순은으로 만든 얀 네포무츠카의 묘와

성인의 일대기가 그려진 벽화들.

그리고 프라하의 모습이 조각된 오래된 나무지도(?)와

거대한 파이프 오르간까지

 

이곳에선 쉽게 시간을 잃겠다.

다른 사람은 몰라는 나는 확실히!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2 10:33

프라하성 티켓은 여러 종류가 있다.

제일 많이 찾는 티켓은 B.

어른 2, 학생 1명이면 500czk 패밀리티켓을 구입하면 된다.

(원래는 625 czk)

패밀리티켓이라서 부모와 자녀만 해당된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직계가족이 아닌 넓은 의미의 가족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동문으로 입장을 하면

비투스 성당의 뒷편을 먼저 보게되는데 그 느낌은... 뭐랄까...

압도적이라는 표현이 맞겠다.

스페인 톨레도 대성당을 봤을때와 비슷한 경외함.

하늘로 쭉쭉 뻗은 가느다란 첨탑 하나 하나를 보는게 겁이 났다.

종교의 힘은 거대하다.

그리고 그 거대함만큼 때론 무자비하고 잔인하다. 

 

비투스 대성당의 위용은

카메라 프레임 안에 다 담기지 않을 정도다.

어떻게든 담겠다고 바닥에 누운 사람도 있는데 위험천만하다.

관광객도 워낙 많고 그 많응 사람들이 여기저기 넋을 놓고 있어서

까닥하다가는 그대로 밟힐 수 있다.

(그 광경을 실제로 봤다.)

 

프레임의 욕심은 과감히 버리고

조용히 워너원의 유행어를 따라해본다.

"내 마음 속에 저장~~!"

^^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1 08:32

구시가지에서 프라하성까지는 대부분 트랩을 이용한다.

하지만 우리는 도보로 가는 걸 선택했다.

걸어가면서 여기저기 기웃거리는 즐거움을 외면할 수 없어서다.

날씨도 좋았고, 하늘빛도 좋았고.

오스트리아에 있는 동안은 좀 쌀쌀했는데

프라하는 봄날처럼 포근해서 걷기에 그만이었다.

스페인 시나고그를 지나가는데 그 유명한 카프가 동상이 보였다.

하나이면서 둘인 동상.

마치 카프카의 자화상을 보는 느낌이다.

휑하니 뚫려있는 가슴을 보니 내 가슴까지도 먹먹해진다.

그의 소설 <변신>과 <심판>을 읽으면서 느꼈던 기괴함과 낯섬도 떠올랐다.

 

 

유대인 지구 골목을 지나 마네수프 다리로 방향을 잡았다.

웅장한 건물은 루돌피눔이라 불리는 예술가의 집이다.

이곳이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본거지.

체코에 머무르는 동안 연주를 듣고 싶어 일정을 확인했는데 아쉽게도 공연이 없었다.

빈 필도 놓쳐서 체코 필의 연주는 꼭 듣고 싶었는데 다 인연이 안 닿아 건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예술가의 집을 바라보며 서있는 동상은

<신세계 교향곡>으로 유명한 체코 출신 작곡가 드보르작이란다.

건물 위는 유명 음악가와 미술가의 조각상이 서있다.

멀리 보이는 프라하성의 비투스 성당을 따라 다리를 건넜다.

쉬엄쉬엄 그리고 느릿느릿.

 

 

프라하성 동문 가는 길.

혼잡한 정문을 피해 일부러 여기로 왔는데 탁월한 선택이었다.

올라가는 계단도 한산해 조카랑 가위바위보 하면서 신나게 뛰어나녔고

성으로 들어가는 입구 검색대도 현장학습 온 학생들만 있어서 바로 끝났다.

일부러 아침 일찍 오긴 했지만

기다림없이 쭉쭉 뚫리니 하이패스라도 탄 느낌이다.

그런 이유로 프라하성은

정문이 아닌 동문 입장이 정답이다.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20 08:51

센트럴 호텔 객실에서 창문을 열면 바로 보이는 풍경.

상쾌한 아침이다.

아침 하늘빛이 너무 이쁘다.

살짝 채운(彩雲)이 보여 급하게 카메라를 들긴 했는데

사진과 실제 사이에 간극이 크다.

실제로는 사진보다 훨씬 예쁘고 신기했는데...

 

 

센트럴 호텔의 조식 시간은 아침 7시부터다.

7시 30분 경에 내려갔더니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어제 함께 CK셔틀을 타고 온 여행객과 가볍게 인사를 하고 테이블에 앉았다.

오전 내내 프라하성에 있을 계획이고,

혼잡한 시간을 피해 점심도 늦게 먹는 편이라

든든한 조식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 됐다.

호텔 조식이 뭐 그리 특별할까마는

이 특별하지 않은 조식이 난 너무 맛있다.

그날 하루 꼭 필요한 기본 연료를 지정하는 기분이랄까!

너무 자동차스런 표현인가???

 

 

알폰스 무하의 도시답게 벽 한쪽엔 무하의 프린트가 걸려있고

한 쪽엔 프라하의 흑백사진이 여러 점이 걸려있다.

아침마다 저 사진과 눈맞추면 기분이 좋아지곤 했다.

비록 고급진 호텔은 아니지만 프라하 여행하는 동안 내게는 더 없이 좋은 호텔이었다.

하도 들락날락거려선지 저 청록색 간판만 보여도 편했다.

당연하지!

3박 4일 동안 엄연한 여행자의 집이었으니!

 

만일 프라하에 다시 가게 된다면

그때도 꼭 이곳에 묵어야겠다.

Central Hotel Prague.

Posted by Book끄-Book끄
여행후 끄적끄적2018.03.19 09:40

체스키 크롬로프에서 출발한 CK셔틀이 프라하에 도착한 밤 8시 정도.

셔틀 안에서 본 프라하의 명물 댄싱빌딩.

조카에게 이야기했더니 자기 눈에는 도저히 춤추는 것처럼 안보인단다.

하긴 나도 책으로만 봤을땐 그랬다.

탱고를 추는듯 몸을 살짝 틀어 손을 맞잡고 있는 두 건물은

미학적이면서도 캐리커쳐처럼 아주 유머러스하다.

그러고보니 어두운 밤에 보는 댄싱빌당은

무대 위에서 조명을 받으며 춤을 추는 댄서같았다.

그라데이션한 조명때문인지 극적인 효과까지 느껴지고

주변의 신호등이 액센트 역할을 한다.

어디선가 금방이라도 탱고음악이 시작될것만 같은 느낌.

낮에 보면 또 다른 느낌이겠지만

밤의 댄싱빌딩은 한 편의 뮤직드라마 같았다

 

늦은 시간에 호텔찾아 삼만리를 할까봐

일부러 door to door로 예약했는데 탁월한 선택이었다.

구시가지에 있는 central Hotel 입구에 내려줘서 체크인까지 금방 끝낼 수 있었다.

 

 

프라하에서 3박 4일 동안 머무를 Central Hotel.

이곳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주말 체크아웃 시간이 오전 11시까지라서다.

위치도 좋아서 구시가지 광장까지 3~4분이면 갈 수 있고

대부분의 관광지도 걸어서 돌아다닐 수 있다.

걸어다니다 힘들면 돌아와서 잠깐씩 휴식을 취하기도 그만인 곳.

그리고 내게는 제일 중요한 사항인 조식에 대한 편도 나쁘지 않았다.

(아침에 직접 확인해보고!)

 

 

사실 이날 배가 무지 고팠었다.

원래는 체스키 크롬로프에서 점심을 먹었어야 했는데

어쩌다보니 점심을 못먹었다.

그래서 호텔에 짐을 두고 근처 한식당 Mamy에서

김치찌게, 라면, 비빔밥, 김치전을 시켜 푸짐하게 저녁식사를 즐겼다.

전체적으로 단맛이 강하긴한데

여행 중 처음 먹은 한식이라 아주 맛있게 먹었다.

팁까지 700 czk 지불했으니 우리나라 돈으로 계산하면 36,000원 정도.

여행 중 처음 먹은 한식이라서 더 맛있었다.

음식도 금방 나왔고 직원들도 친절했다.

우리가 갔을땐 한국유학생이 서빙을 하고 있어서 의사소통도 편했다.

그 직원 말이 한식당이긴한데 주인장은 중국인이란다.

헐~~~

뭔가 찜찜은 하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으니 Pass~~~!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