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10.29 08:50

 

<키다리 아저씨>

 

일시 : 2018.08.31.~ 2018.11.18.

장소 : 백암아트홀

원작 : Jean Webster <키다리 아저씨>

오리지널 연출, 극본 : John Caird

음악, 가사 : Paul Gordon

연출 : 박소영

음악감독 : 주소연

출연 : 임혜영, 이지숙, 유리아, 강지혜 (제루샤 애봇) / 신성록, 송원근, 성두섭, 강동호 (제르비스 펜들턴)

제작 : 달 컨퍼니

 

<키다리 아저씨> 세번째 관람.

이번엔 강지혜 제루샤에 송원근 제르비스다.

이제는 왠만하면 재관람을 안하는 편인데

이 작품이 내겐 이미 특별한 작품이 됐나보다.

적어도 이 작품을 보는 동안만큼은,

행복이란게 이 세상에 있다는게 조금은 믿겨진다.

송원근 제르비스.

너무 좋더라.

딕션도 정확했고,

노래도 제르비스 중 가장 안정적이었다.

특히 편지 읽을 때의 그 표정은 압권이다.

편지 내용에 따른 감정의 변화가 그 표정 속에 다 담겨있다.

다시 한 번 보고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 제르비스.

강지혜 제류사는,

확실히 이지숙만큼의 유려함과 노련함은 없지만

풋풋함과 신선함이 가득하더라.

신성록 - 이지숙 페어는 균형감이 아주 좋았고

강동호 - 이지숙은 이지숙에 의해 극이 진행됐다면

송원근 - 강지혜는 송원근에 의해 극이 진행되는것 같았다.

재미있다.

페어 별로 이렇게 느낌이 다르다는게.

개인적으론 제르비스는 송원근이. 제루샤는 이지숙이 제일 좋았다.

그래서 둘의 합을 못 본 게 못내 아쉽긴하다.

 

그리고...
너무나 사랑스럽고 다정한 제루사의 넘버.

행복이란...으로 시작하는 "행복의 비밀"

만악 이 노래를 지금보다 훨씬 어린 나이에 만났다면,

내 삶도 조금은 달라지지 않았을까?.

어쩌면...이지만,

그조차도 나는 참 아쉬웠다.

 

행복의 비밀

 

행복이란, 

물 흐르듯 살아가기. 그걸 배웠죠

행복이란, 

그 흐름을 즐기는 것. 그걸 배웠죠

속 좁은 자존심 던져 버리고

행복이란,

다 지나간 일 때문에 울지 않는 것

행복이란, 

너무 서둘지 않고 살기. 그걸 배웠죠

꼴찌가 되어도 지는게 아냐

행복의 비밀은 그 비밀은 바로...


행복이란,

두려움을 이기는 것. 그걸 배웠죠

행복이란, 

그 미지의 두려움을 떨쳐 내는 것

미래를 두려워 할 필요 없어

행복의 비밀은 그 비밀은 바로 현재를 살기

이 순간 지금 살아 있는 이 순간을 느끼면서 살기

행복이란,

나 자신의 꿈을 찾아 살아 가는 것

행복이란, 

저 언덕을 뛰어 오른 그 순간 지나고

고요한 시간에 찾아 오는 것

행복의 비밀은 그 비밀이란,

그 행복의 비밀이 뭔지

나 이제는 분명히 알아

내 행복은 내 곁에 있어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8.10.11 09:43

 

<키다리 아저씨>

 

일시 : 2018.08.31.~ 2018.11.18.

장소 : 백암아트홀

원작 : Jean Webster <키다리 아저씨>

오리지널 연출, 극본 : John Caird

음악, 가사 : Paul Gordon

연출 : 박소영

음악감독 : 주소연

출연 : 임혜영, 이지숙, 유리아, 강지혜 (제루샤 애봇) / 신성록, 송원근, 성두섭, 강동호 (제르비스 펜들턴)

제작 : 달 컨퍼니

 

사랑스런 제루샤를 만나러 다시 백암아트홀을 찾았다.

키다리 아저씨를 믿지도 않고,

키다리 아저씨를 기다리지도 않지만

제루샤 에봇은 진짜가 아닌걸 진짜로 믿게 만들만큼 사랑스럽고 또 사랑스럽다.

이지숙 제루샤는 여전히 사랑스럽더라.

아니 처음 봤을때보다 더 사랑스럽더라.

그런 꿈,

나 역시 가졌던 적 있다.

내 인생의 키다리 아저씨가 아닌,

잘 자란 어른이 되고 싶다는 꿈.

그러니가 이 작품 속 제루사가 그 꿈의 현신이다.

이런 어른이...

되고 싶었는데...

이런 어른이 되어지고 싶었는데...

못이룬 꿈에 대한 회환과 아쉬움,

그리고 미안함.

고개를 떨구게 되는건 아마도 이런 이유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어른이 된다는건,

세상에 울 일이 없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아니더라.

울 일은 없어지지 않고 오히려 더 많이 생긴다.

단지 참고 있는 것일 뿐.

타인에게 들키지 않고

자신에게도 들키지 않으려고

슬프지 않은 척, 안 운 척 견디며, 참으며, 숨기며, 산다는걸 안다.

그래서 가끔은 타인의 시선 따위 신경쓰지 않고 목놓아 우는 사람들 보면

질투심이 생길만큼 부럽다.

 

행복이라는거,

제루샤의 말처럼 별 거 없는건데...

그게 왜 쉽지 않을까?

아무래도 나는 제루샤에게 더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

 

* 강동호 제르비스는 기대보다는 아니었다.

  음이 많이 불안하고 떨렸고,

  연기도 흔들렸다. 

  하지만 후반부에 눈물 흘리며 편지를 읽는 장면은 진심이 고스란히 전달돼 감동적이었다.

 작품 속에선 강동호가 키다리 아저씨였지만

 연기에서는 이지숙이 키다리 아저씨 아니 키다리 아가씨였다 ^^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8.09.18 08:24

 

<키다리 아저씨>

 

일시 : 2018.08.31.~ 2018.11.18.

장소 : 백암아트홀

원작 : Jean Webster <키다리 아저씨>

오리지널 연출, 극본 : John Caird

음악, 가사 : Paul Gordon

연출 : 박소영

음악감독 : 주소연

출연 : 임혜영, 이지숙, 유리아, 강지혜 (제루샤 애봇) / 신성록, 송원근, 성두섭, 강동호 (제르비스 펜들턴)

제작 : 달 컨퍼니

 

이토록 사랑스런 작품이라니...

이토록 사랑스런 제루샤라니...

이토록 사랑스런 이지숙이라니...

어릴적 읽은 소설의 기억과 함께 가벼운 마음으로 본 작품이었는데

깜짝 놀랐다.

큰 감동을 받았고,

그보다 더 큰 온기를 받았고,

그보다 더 더 큰 위로를 받았다.

이지숙 배우는 개인적으로 내가 아주 좋아하는 배우다.

한동안 무대에서 안보여 어디 아픈건가 걱정했는데

그 사이 쌍둥이 엄마가 됐단다.

(추카추카...)

 

이지숙 배우는 소설에서 튀어나온 제루샤 애봇 그대로였다.

귀여웠다가,

사랑스러웠다가,

애잔했다가,

안스러웠다가,

안타까웠다가,

슬펐다가...

극이 진행될수록 깊어지는 감정의 동화에 소름이 돋았다.

연기도, 노래도, 표정도 더 바랄게 없다.

그냥 제루샤 애붓 그 자체였다.

 

제르비스 편들턴 신성록은,

노래는 불안불안했지만 연기가 너무 좋았다.

툭툭 치고 들어오는 대사의 타이밍은 아주 기가 막혔고

특유의 표정은 역할에 안성맞춤이었다.

피지컬은 그 자체로 이미 키다리 아저씨였고. ^^ 

 

사실...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울컥했고 많이 뭉클했다.

제루샤가 말한 그 행복이란걸,

나도 한 번쯤은 만나보고 싶었다.

그게 아니라면 스쳐보기라도 했으면...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