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02.12 08:31

 

<홀연했던 사나이>

 

일시 : 2018.02.06. ~ 2018.04.15.

장소 :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작,작사 : 오세혁

작곡, 음악감독 : 다미로 

연출 : 김태형

출연 : 정민, 박민성, 오종혁 (남자) / 유승현, 박정원, 강영석 (승돌) / 임진아, 임강희 (홍미희)

        박정표, 윤석원 (황태일) / 백은혜, 하현지 (김꽃님) / 장민수, 김현진 (고만태)

제작 : (주)두번째 생각

 

헐~~~~

정말 오랫만에 할 말 없게 하는 공연을 만났다.

초연이라 검증이 안 된 상태였지만

그래도 김태형 연출과 출연배우들을 믿고 관람했는데...

이건 재앙 수준이다.

맨 앞 줄에서 관람했는데 까무룩 까무룩 김기는 눈 때문에 참 힘겨웠다.

2012년에 연극으로 올라왔을 때도 이렇게까지 지루하고 재미없었을까 싶더라.

스토리도 재미없고,

캐릭터도 특색 없고,

귀를 사로잡는 넘버도 없고.

그렇다고 <난쟁이들>처럼 탁월하게 병맛이 있는 것도 아니고,

무대나 소품이 특별한 것도 아니고...

그 와중에 배우들은 어쩌자고 그렇게들 열심히 하는지...

보는 내내 저 좋은 배우들이 아깝다는 생각.

공연 시작 전 박정표의 안내 멘트가 무색할 정도다.

마음껏 웃으라고 했는데...

웃음을 참으면 지붕이 열리고 몸이 튕겨져 나갈 수 있다고 했는데..

이 멘트가 작품 전체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었으니...

이를 어쩌면 좋을까.

(대략 난감 ㅠ.ㅠ)

아무래도 홀연한 사나이는 이대로 홀연히 사라지게 될 것 같다.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7.09.06 14:47

 

<벤허>

 

일시 : 2017.08.24. ~ 2017.10.29.

장소 :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원작 : 루 윌리스 (LEW WALLACE)

극작, 작사, 연출 : 왕용범

작곡, 음악감독 : 이성준

안무 : 문성우, 홍유선

출연 : 유준상, 박은태, 카이 (유다 벤허) / 박민성, 민우혁, 최우혁 (메셀라) / 아이비, 안시하 (에스더)

        남경읍, 이희정 (퀸터스), 서지영(마리암), 김성기(시모니테스), 이정수(빌라도) 외

제작 : 네오프로덕션

 

왕용범, 이성준이 <프랑켄슈타인>에 이어 야심차게 준비한 창작 뮤지컬 <벤허>

요즘 이 두 사람을 콤비라 지칭해도 무방할 것 같다.

사실 난 왕용범의 연출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다.

이지나 못지 않은 배우 돌려막기도 싫고,

아이돌을 대거 출연시키는 것도 싫고,

배역 하나에 다섯, 여섯 명의 배우들이 출연시키는 것도 싫고,

뜬금없이 등장하는 개그코드도 다 싫다.

내가 생각하는 왕용범 최고의 작품은 역시나 <프랑켄슈타인>

그런데 이 작품은 <프랑켄슈타인>보다 준비기간이 훨씬 더 걸렸던다.

출연 배우들도 소위 말하는 맏고 보는 배우들이고

그 배우들이 이제까지 대한민국에서 보지 못한 작품이 탄생했다면 호언장담도 했다.

(절대 지치지 않는 유준상의 눈부신 솔선수범 홍보력 ^^)

 

프리뷰를 본 느낌.

일단 1막은 너무 연극적이다.

배우들의 연기력이 좋아 지루하진 않았지만 넘버가 너무 적다.

1막에서 기억나는 곡은

에스터 아이비가 부른 솔로곡 "그리운 땅"과

박은태 벤허와 에스터 아이비가 부른 "카타콤의 빛" 두 곡.

1막 엔딩곡 "운명"은 JCS의 "게세마네" 못지않은 드라마틱한 넘버일거라 예상했는데 살짝 의외였다.

너무 정적이라고 할까?

유다 벤허가 분노와 고통을 삭여도 너무 속으로 삭이는 느낌.

<프랑켙슈타인>의 괴물처럼 외적으로 더 폭발해줬으면 싶었다.

1막에서 가장 인상깊었던건 에스더역의 아이비.

"그리운 땅"은 성량도, 목소리톤도, 감정도 정말 다 좋았다. 

 

2막은 1막보다 훨씬 더 드라마틱하긴한데

어딘지 JCS와 <프랑켄슈타인>과 자꾸 겹쳐진다.

누군가는 유다 벤허가 예수와 마주하는 장면이 예수와 예수와 만나는 것 같았다고 하던데

내가 딱 그 느낌이었다.

벤허가 울부짖는 장면에서는 저절로 괴물이 소환되고...

사실 이건 작품의 문제는 아니다.

벤허역의 박은태가 JCS에서는 "예수"를, 프랑켄슈타인에서는 "괴물"을 했기에 체감되는 기시감이다.

두 작품 다 워낙 임펙트가 강해서 무시할수가 없다.

그걸 극복하는게 이번 작품에서 박은태가 넘어야 할 난관이지 싶다.

무대는 프랑켄슈타인 만큼은 아니지만 나쁘지 않았고,

안무는 좀 허접했다.

특히 2막 시작의 밸리댄스는 좀... 심각...

개인적으로 전차경주가 어떻게 연출될까 정말 궁금했는데

이게 최선이었을까 싶다가도 이게 최선이겠구나 싶었다.

단지 메셀라가 벤허의 전차에 손을 써둔게 표면화되지 않은건 좀 아쉽더라.

메셀라가 전차에서 떨어지는 장면도 좀 그랬고...

(그렇다고  이 장면을 실감있게 하라는 것도 좀 그렇긴 하다)

 

JCS와 프랑켄슈타인의 기시감을 떨쳐버리려면

아무래도 카이나 유준상 캐스팅으로 봐야 할 것 같다.

어쨌든 현재까지는 난 좀 애매한 쪽이다.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