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네버 더 시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2.13 연극 <네버 더 시너> - 2018.02.10. PM 7:00 DCF대명문화공장2관라이프웨이홀
보고 끄적 끄적...2018.02.13 08:32

 

<네버 더 시너>

 

일시 : 2018.01.30. ~ 2018.04.15.

장소 : DCF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극작 : 존 로건 (John Logan)

연출 : 변정주

출연 : 조상웅, 이형훈, 강승호 (레오폴드) / 박은석, 이율, 정욱진 (롭) / 윤상화, 이도엽 (대로우)

        이현철, 성도현 (크로우) / 윤서원, 이상경, 혁선준 

제작 : 달 컴퍼니

 

이 연극이 기대됐던 이유는,

연극 <레드>를 쓴 존 로건의첫번째 작품이라는 점과,

변정주 연출 및 출연배우에 대한 믿음,

그리고 마지막으로 뮤지컬 <쓰릴미>에 대한 개인적인 격한 애정 때문이다.

동일한 사건을 가지고 만들어진 뮤지컬과 연극이라니...

게다가 11년 전에 처음 소개된 뮤지컬 <쓰릴미>는 매니아층도 두텁고

매 시즌마다 기록적인 흥행을 이어오는 작품이다.

(리뉴얼해서 다시 돌아온다고 했는데... 언제쯤이면 볼 수 있을까????)

 

연극은,

뮤지컬 <쓰릴미>만큼은 아니었지만

흥미롭고 매력적이었다.

연극의 주인공은 쓰릴미의 주인공보다 더 비열하고 더 가차없다.

죄책감도 전혀 느끼지 못하는 전형적인 사이코패스.

자신들이 감옥에 들어와 있다는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는 투다.

실험을 했고, 그 실험의 결과로 죽은것 뿐인데

왜 들 난리들인지....

시종일관 죄의식 없이 킥킥대는 두 사람의 모습이 현실같아서 많이 끔찍했다.

스스로를 뛰어나다고 믿는 인간들이 그래서 무섭다.

일상을 비일상으로 만들고, 비일상이 일상으로 만들어 버리니까.

니체는 참 속상하겠다.

내가 이러려고 초인이론을 내세웠나 자괴감도 들겠다.

 

더군다나 지금은

이런 일들이 일상이 되버린것 같아 더 끔찍하다.

죄는 미워하되 죄 지은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궤변의 시작이 됐던 사건.

하지만 어쩌나...

죄가 미운게 아니라 죄를 지은 그 사람이 미워 죽겠는 것을!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