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02.12 08:31

 

<홀연했던 사나이>

 

일시 : 2018.02.06. ~ 2018.04.15.

장소 :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작,작사 : 오세혁

작곡, 음악감독 : 다미로 

연출 : 김태형

출연 : 정민, 박민성, 오종혁 (남자) / 유승현, 박정원, 강영석 (승돌) / 임진아, 임강희 (홍미희)

        박정표, 윤석원 (황태일) / 백은혜, 하현지 (김꽃님) / 장민수, 김현진 (고만태)

제작 : (주)두번째 생각

 

헐~~~~

정말 오랫만에 할 말 없게 하는 공연을 만났다.

초연이라 검증이 안 된 상태였지만

그래도 김태형 연출과 출연배우들을 믿고 관람했는데...

이건 재앙 수준이다.

맨 앞 줄에서 관람했는데 까무룩 까무룩 김기는 눈 때문에 참 힘겨웠다.

2012년에 연극으로 올라왔을 때도 이렇게까지 지루하고 재미없었을까 싶더라.

스토리도 재미없고,

캐릭터도 특색 없고,

귀를 사로잡는 넘버도 없고.

그렇다고 <난쟁이들>처럼 탁월하게 병맛이 있는 것도 아니고,

무대나 소품이 특별한 것도 아니고...

그 와중에 배우들은 어쩌자고 그렇게들 열심히 하는지...

보는 내내 저 좋은 배우들이 아깝다는 생각.

공연 시작 전 박정표의 안내 멘트가 무색할 정도다.

마음껏 웃으라고 했는데...

웃음을 참으면 지붕이 열리고 몸이 튕겨져 나갈 수 있다고 했는데..

이 멘트가 작품 전체에서 가장 재미있는 부분이었으니...

이를 어쩌면 좋을까.

(대략 난감 ㅠ.ㅠ)

아무래도 홀연한 사나이는 이대로 홀연히 사라지게 될 것 같다.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7.05.15 14:01

 

<보도지침>

 

일시 : 2017.04.21. ~ 2017.06.11.

장소 : 대학로 TOM 2관

대본, 연출 : 오세혁 

출연 : 봉태규, 김경수, 이형훈 (김주혁-사회부기자) / 고상호, 박정원, 기세중 (김정배-편집장)

        박정표, 박유덕 (황승욱-변호사) / 남윤호, 안재영 (최돈결-검사) / 서현철, 윤상화 (송원달-판사)

        김대곤, 최연동 (남자) / 정인지, 이화정 (여자)

제작 : (주)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작년에 개막과 동시에 엄청난 폭풍을 몰고왔던 작품.

작품 자체는 정말 좋았는데

기획사에서 올린 홍보글때문에 불매운동 비슷한 상황까지 직면했고

결국 공연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고 막을 내렸었다.

이런저런 이유로 재공연은 못올라오겠구나 생각했는데

기획사와 연출을 바꿔서 올 해 다시 올라왔다.

(초연엔 변영주 연출, 지금은 대본을 오세혁이 연출을 맡았다).

그냥 묻히기엔 살짝 아까운 작품이었는데 다행이다 싶다.

특히 지금처럼 시국이 흉흉할때 제격인 작품 ^^

 

개인적으론 초연보다 재연의 느낌이 훨씬 좋았다.

초연 배우들이 워낙 쟁쟁해서

재연 배우들이 밀리겠구나 싶었는데 왠 걸!

초연보다 재연의 느낌이 훨씬 좋았다.

(편집장 역의 고상호가 살짝 이질감이 있긴 했지만...)

무대 자체도 초연보다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도 초연보다 훨씬 좋았다.

초연보다 전체적으로 균형이 잘 맞춰진듯한 느낌적인 느낌.

 

바람이 있다면,

다음에 올라올땐 

더 정치적이고, 더 노골적이고, 더 직접적이고, 더 뻔뻔해도 좋을 것 같다.

지금보다 훨씬 더, 더, 더!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