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ho2019.02.15 08:25
보고 끄적 끄적...2019.02.14 08:29

 

<오이디푸스>

 

시 : 2019.01.29. ~ 2019.02.24.

장소 : 예술의 전당 CJ 토월극장

원작 : 소포클레스 <오이디푸스>

극작, 각색 : 한아름

무대 : 정승호

연출 : 서재형

출연 : 황정민(오이디푸스), 배해선(이오카스테), 박은석(코러스장), 최수형(크레온), 남명렬(코린토스 사자) 외

제작 : (주)샘컴퍼니

 

2013년 LG아트센터에서 본 <더 코러스, 오이디푸스>의 기억이 선명하다.

작품을 보고 썼던 글의 시작은 이랬다.

"이 대단한 작품에 대해 도대체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

심지어 지금도 마지막 장면을 떠올리면 전율이 느껴진다.

객석이 무대에 있어서 관객을 원형극장에 모인 테베의 시민으로 만들어버린 것도 놀라웠고

엔딩 장면에서 원래의 넓은 객석이 오이디푸스가 떠나는 길로 형상화되는 것도 충격적이었다.

두 대의 피아노와 나무 의자들,

그리고 배우들의 하얀 의상까지...

지금도 눈에 선명하다.

그때 오이디푸스 역을 한 박해수를 보면서 생각했었다.

"미치지 않고서야...."

하긴 그 공간에서만큼은 모두 미친 사람들이었다.

배우들도, 스텝들도, 제작진들도 심지어 관객들까지도...

 

다시 돌아오는구나 생각하니 좋았다.

그때 받았던 광기에 가까운 전율을 다시 느낄 생각을 하니 더 좋았다.

그래서 최대한 가까이서 보려고 무려 OP석을 예매했다.

황정민의 전작 <리처드 3세>도 너무 좋았고

출연배우들도 다 좋아서 두루두루 기대감이 컸다.

그랬더랬는데...

실제로 본 작품은 2013년도와 같지만 결이 많이 다른 작품이었다.

전체적으로 too much 하다는 느낌.

캐릭터 포스터 보면서도 too much하다고 생각했는데

무대도, 의상도, 분장도, 연출도, 조명도, 연기도 다 그렇더라.

(제일 too much한 배우는 코러스장 박은석)

대사가 바뀐 것도 아쉬웠고

음향과 코러스의 역할이 확 줄어든 것도 아쉬웠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너무 너무 너무 많이 아쉬웠던 작품.

아무래도...

2019년의 <오이디푸스>와 2013년의 <더 코러스, 오이디푸스>

완전히 다른 작품이라고 해야 맞을 것 같다.

 

결정과 선택은 피할 수 없는 인간의 숙명.

부은 발, 오이디푸스.

그 이름이 운명을 말해주리라.

오이디푸스를 보라!

저 뒷모습을 본 자라면 명심하라.

누구든 삶의 끝에 이르기 전에는,

삶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전에는

사람으로 태어나 자신이 행복하다고 믿지 말라.

오이디푸스...

 

Posted by Book끄-Book끄
그냥 끄적 끄적...2019.02.13 16:00

구정에 쉬면서 잘 먹으면 체중이 조금은 회복되지 않을까 기대했다.

하지만 결과는 변화가 없다.

오히려 체중이 조금 더 내려갔다.

잘 먹고 잘 쉴 생각이었는데

잘 먹지도, 잘 쉬지도 못했던 모양이다.

사실 약도 잘 챙겨먹지 못해서

세번째 진료를 받아야 하는데 약이 남아 예약날짜도 조금 미뤘다.

의사 허락없이 취침전에 먹는 약은 임의적으로 중단했다.

저녁에 혼자 있을 땐 벼로 힘들지 않아서...

워낙 잠도 많은 편이 아니라

오히려 약에 의지해서 수면시간을 조정한다는게 거북하기도 했다.

자가 중단이다음번 진료때 혼날지도 모르겠지만

솔직히은 해야 할 것 같다.

다른 방법을 찾을 수도 있을테니까.

 

 

15년 전쯤에 41kg까지 체중이 빠진 적이 있었는데

(그때도 일부러 뺀 건 아니고 일이 힘들어서 저절로 빠졌었다.)

내가 봐도 산송장이었.

이 나이에 또 다시 그 꼴이 되진 말아야 하는데...

멘탈 수습도 시급하지만

지금은 몸뚱아리 수습이 더 시급한 것 같다

얼마 있지도 않은 옷이 헐렁헐렁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뭔가를 먹고 싶다는 생각은 좀처럼 안든다.

어쩌자는건지...

두루두루 대책없는 나때문에 열심히 고생 중이다.

Keep Breathing ...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