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02.13 08:32

 

<네버 더 시너>

 

일시 : 2018.01.30. ~ 2018.04.15.

장소 : DCF 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극작 : 존 로건 (John Logan)

연출 : 변정주

출연 : 조상웅, 이형훈, 강승호 (레오폴드) / 박은석, 이율, 정욱진 (롭) / 윤상화, 이도엽 (대로우)

        이현철, 성도현 (크로우) / 윤서원, 이상경, 혁선준 

제작 : 달 컴퍼니

 

이 연극이 기대됐던 이유는,

연극 <레드>를 쓴 존 로건의첫번째 작품이라는 점과,

변정주 연출 및 출연배우에 대한 믿음,

그리고 마지막으로 뮤지컬 <쓰릴미>에 대한 개인적인 격한 애정 때문이다.

동일한 사건을 가지고 만들어진 뮤지컬과 연극이라니...

게다가 11년 전에 처음 소개된 뮤지컬 <쓰릴미>는 매니아층도 두텁고

매 시즌마다 기록적인 흥행을 이어오는 작품이다.

(리뉴얼해서 다시 돌아온다고 했는데... 언제쯤이면 볼 수 있을까????)

 

연극은,

뮤지컬 <쓰릴미>만큼은 아니었지만

흥미롭고 매력적이었다.

연극의 주인공은 쓰릴미의 주인공보다 더 비열하고 더 가차없다.

죄책감도 전혀 느끼지 못하는 전형적인 사이코패스.

자신들이 감옥에 들어와 있다는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는 투다.

실험을 했고, 그 실험의 결과로 죽은것 뿐인데

왜 들 난리들인지....

시종일관 죄의식 없이 킥킥대는 두 사람의 모습이 현실같아서 많이 끔찍했다.

스스로를 뛰어나다고 믿는 인간들이 그래서 무섭다.

일상을 비일상으로 만들고, 비일상이 일상으로 만들어 버리니까.

니체는 참 속상하겠다.

내가 이러려고 초인이론을 내세웠나 자괴감도 들겠다.

 

더군다나 지금은

이런 일들이 일상이 되버린것 같아 더 끔찍하다.

죄는 미워하되 죄 지은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궤변의 시작이 됐던 사건.

하지만 어쩌나...

죄가 미운게 아니라 죄를 지은 그 사람이 미워 죽겠는 것을!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4.08.07 07:40

<Death Trap>

일시 : 2014.07.09. ~ 2014.09.21.

장소 :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대본 : 아이라 레빈 (Ira Levin)

연출 : 김지호

출연 : 박호산, 김도현, 윤경호 (시드니 브륄)

        김재범, 전성우, 윤소호 (클리포드 앤더슨)

        오미란, 이수진 (마이라 브륄) / 한세라, 정다희 (헬가 텐 도프)

        정윤민, 유병조 (포터 밀그림)

제작 : 아시아브릿지컨텐츠(주)

 

김수로 프로젝트 9탄 <데스트랩> 두번째 관람.

재미있는건,

같은 작품인데도 재관람 여부에 따라 받게 되는 느낌이 참 다르다는 거다.

별로였는데 재관람이 폭풍같은 반전이 선사하기도 하고, 그와 반대로 첫관람이 훨씬 더 흥미롭고 강렬해서 아쉬운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이 작품은?

일단 첫관람의 박호산, 김재범보다는 역시나 코믹성이 강했다.

작품의 전체적인 뉘앙스도 확실히 다르고...

김도현 시드니는 처음부터 아내에 대햔 애정이 전혀 없음을 그대로 관객에게 보여준다.

전성우 클리포드는 경우는 왠지 망상에 빠진 소년의 느낌이더라.

개인적으로 김도현, 전성우의 조합은 전체적으로 조증(躁症)의 느낌이었다.

전성우는 뮤지컬에서는 전혀 못꼈는데 연극에서는 묘한 사투리톤이 있다.

<M 버터플라잉>에서는 살짝 의심되는 졍도였는데 이 작품에서는 확연히 들리더라.

그리고 이 녀석은 연극보다는 뮤지컬을 할 때가 확실히 더 매력적이다.

 

아마도 스토리를 다 알고 봤기 때문이겠지만

첫관람만큼의 긴장감이나 재미는 느껴지지 않았다.

연기적인 부분도 박호산, 김재범 쪽이 더 설득력있고 집중이 잘됐다.

(두 배우는 뮤지컬 무대도 물론 좋지만 연극무대에 섰을 때가 훨씬 더 매력적이다.)

그래도 김도현이 표현하는 코믹의 힘은... 참 쎄다...

자칫하면 억지스럽고 과장되는 개그가 될 수 있는데 조절을 잘한다..

그런 배우가 있다.

코믹에 유난히 강한 배우,

(그렇다고 김도현이 코믹물에만 강하다는 의미는 결토 아니니 오해는 금물!)

전성우는 생각보다 이 작품에서 어울리지 않아서 살짝 놀랐다.

김재범, 전성우, 윤소호 세명의 크리포드 중에서 배역과 가장 흡사한 배우가 아닐까 기대했었는데

아마도 아직 연극적인 내공은 부족한듯.

확실히 공연판에서는 연륜과 경력을 무시할 수 없는 모양이다.

연극의 경우는 더욱 더.

 

시드니의 아내 마이라는 오미란, 이수진 둘 다 너무 어색했고

(굳이 꼽자면 오미란 쪽이 아주 조금은 괜찮은편이고...)

유병조 포터의 코믹함은 김도현 시드니와의 코믹함과 잘 어울렸다.

다른 배역은 일부러 첫관람과 완전히 다른 캐스팅으로 선택했고 유일하게 헬가만 한세라로 고정했는데

두번째 보는 헬가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재미있고 흥미롭더라.

말투며 표정, 행동이 어쩜 그렇게 능청스럽고 엉뚱하던지!

그녀를 이 작품 최고의 히로인이라고 말해도 될 것 같다.

 

기대했던 김도현, 전성우 조함까지 관람했으니

이걸로 <데스트랩>은 끝을 내려한다.

윤경호 시드니와 윤소호 크리포드가 살짝 궁금하긴 하지만

세번째 보게되면 어쩔 수 없이 많이 지루해할 것 같다

코믹쓰릴러를 보면서 내내 지루해한다면!

좀 민망한 일이지 않을까?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