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10.11 09:43

 

<키다리 아저씨>

 

일시 : 2018.08.31.~ 2018.11.18.

장소 : 백암아트홀

원작 : Jean Webster <키다리 아저씨>

오리지널 연출, 극본 : John Caird

음악, 가사 : Paul Gordon

연출 : 박소영

음악감독 : 주소연

출연 : 임혜영, 이지숙, 유리아, 강지혜 (제루샤 애봇) / 신성록, 송원근, 성두섭, 강동호 (제르비스 펜들턴)

제작 : 달 컨퍼니

 

사랑스런 제루샤를 만나러 다시 백암아트홀을 찾았다.

키다리 아저씨를 믿지도 않고,

키다리 아저씨를 기다리지도 않지만

제루샤 에봇은 진짜가 아닌걸 진짜로 믿게 만들만큼 사랑스럽고 또 사랑스럽다.

이지숙 제루샤는 여전히 사랑스럽더라.

아니 처음 봤을때보다 더 사랑스럽더라.

그런 꿈,

나 역시 가졌던 적 있다.

내 인생의 키다리 아저씨가 아닌,

잘 자란 어른이 되고 싶다는 꿈.

그러니가 이 작품 속 제루사가 그 꿈의 현신이다.

이런 어른이...

되고 싶었는데...

이런 어른이 되어지고 싶었는데...

못이룬 꿈에 대한 회환과 아쉬움,

그리고 미안함.

고개를 떨구게 되는건 아마도 이런 이유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어른이 된다는건,

세상에 울 일이 없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아니더라.

울 일은 없어지지 않고 오히려 더 많이 생긴다.

단지 참고 있는 것일 뿐.

타인에게 들키지 않고

자신에게도 들키지 않으려고

슬프지 않은 척, 안 운 척 견디며, 참으며, 숨기며, 산다는걸 안다.

그래서 가끔은 타인의 시선 따위 신경쓰지 않고 목놓아 우는 사람들 보면

질투심이 생길만큼 부럽다.

 

행복이라는거,

제루샤의 말처럼 별 거 없는건데...

그게 왜 쉽지 않을까?

아무래도 나는 제루샤에게 더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

 

* 강동호 제르비스는 기대보다는 아니었다.

  음이 많이 불안하고 떨렸고,

  연기도 흔들렸다. 

  하지만 후반부에 눈물 흘리며 편지를 읽는 장면은 진심이 고스란히 전달돼 감동적이었다.

 작품 속에선 강동호가 키다리 아저씨였지만

 연기에서는 이지숙이 키다리 아저씨 아니 키다리 아가씨였다 ^^

 

Posted by Book끄-Book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