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 끄적끄적2018.10.08 13:57

슬로베니아 수도 류블라냐.

"Ljubljana"가 "사랑스러운"이란 뜻이란다.

도시가 얼마나 사랑스럽길래

이름에까지도 대놓고 사랑스러울까 싶었는데

천천히 걸어다니다보면 고백을 절로 할 수밖에 없다.

"와...정말 사랑스럽네..."

특히 이렇게 사람들이 없을 땐 더.

 

 

노천시장도 대부분은 비어있는 상태지만

어디든 부지런한 사람은 있다.

하루의 삶을 준비하는 상인들의 분주함에 가슴이 찌르르했다.

마치 그 하루가 전 생애인것만 같아서...

기념품으로 마그넷을 하나 사야지 생각했는데

걸어다니다보니 그 마저도 잊어버렸다.

사랑스러워도 너무 사랑스러운 도시에 홀려버려서... 

 

 

보튼코브 광장 뒷편을 지나 류블라냐 시청사로 향했다.

1484년 처음 만들어졌다는 시청사는

몇 번의 보수와 증측을 통해 다양한 건축사조가 뒤섞이면서

묘한 느낌을 준다.

정원은 무료로 들어갈 수 있다는데

아직 오픈을 안한것 같아 꿈만 꾸고 돌아섰다.

시청사 앞에 우뚝 솟은건 오벨리스크인줄 안았는데 분수였다.

슬로베니아의 3대 강을 표현한 분수라는데

떨어지는 물이 아무래도 너무 야박한 것 같아서...

아침 산책할 때마다 느끼는건데,

유럽은 아침은 여유있고 느긋하다.

출퇴근 교통혼잡이라는게 있기는 할까 생각될만큼.

느리다는건 뒤쳐진다는게 아닌데

우리는 왜 매번 속도에 목을 맬까?

시간 안의 시간,

시간 밖의 시간.

가끔은 그게 그렇게 간절하다.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