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끄적 끄적...2018.02.14 08:28

<빌리 엘리어트>

 

일시 : 2017.11.28. ~ 2018.05.07.

장소 : 디큐브아트센터

극본 : 리 홀 (Lee Hall)

작곡 : 엘튼 존 (Elton John)

연출 : 스테판 달드리 (Stephen Daldry)

출연 : 천우진, 김현준, 성지환, 심현서, 에릭 테일러 (빌리) / 유호열, 한우종, 곽이안, 강희준 (마이클)

        김갑수, 최명경 (아버지) / 최정원, 김영주 (미세스 윌킨슨) / 박정자, 홍윤희 (할머니) / 구준모 (토니)

        석주현, 김요나, 박시연 (데비) / 백두산, 서재민, 강대규 (성인 빌리) 외

제작 : 신시컴퍼니

 

이번 시즌 네번째 관람이었고

김현준, 심현서에 이은 세번째 빌리였다.

(이제 에릭과 천우진 빌리 두 녀석만 확인하면 된다)

 

성지환 빌리는...

최고였다.

다시 함 전 꼭 봐야겠다는 결심을 했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

관람 전부터 angry dance에 대한 호평을 워낙 많이 들어서 기대가 컸었는데

그 기대가 오히려 민망할 지경이다.

앵댄의 장인이라던데 그 말은 농담이 절대로 아니었다.

저 조그만 몸에서 어떻게 저런 표현이 가능한건지 그저 놀라웠다.

앞서 본 두 명의 빌리도 좋았지만

개인적으로 이번 시즌 최애 빌리는 성지환이 되지 않을까 싶다.

표정도 너무 좋고, 감정 전달도 뛰어나다.

대사할 때 톤 조절만 섬세해지면 더 좋을 것 같은데... 

하지만!

이 나이의 남자아이를 떠올려보면 이해가 되고도 남는다.

컨트롤이라는게 가능하지 않은 딱 그런 나이니까.

한없이 귀엽다가도 난데없이 반항기를 드러내고

그러다 어느 순간 어른보다 의젓한 모습으로 변한다.

감정적으로 아주 드라마틱하고

표현적으론 아주 버라이어티했던 빌리.

내가 생각하는 작품 속 빌리와 가장 근접한 빌리를 이 녀석이 보여주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아주 행복하고 즐거운 관람이었다.

 

이 녀석의 angry dance는,

골백번이라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것도 매번 처음 보는 것 처럼...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8.01.03 08:18

<빌리 엘리어트>

 

일시 : 2017.11.28. ~ 2018.05.07.

장소 : 디큐브아트센터

극본 : 리 홀 (Lee Hall)

작곡 : 엘튼 존 (Elton John)

연출 : 스테판 달드리 (Stephen Daldry)

출연 : 천우진, 김현준, 성지환, 심현서, 에릭 테일러 (빌리) / 유호열, 한우종, 곽이안, 강희준 (마이클)

        김갑수, 최명경 (아버지) / 최정원, 김영주 (미세스 윌킨슨) / 박정자, 홍윤희 (할머니) / 구준모 (토니)

        석주현, 김요나, 박시연 (데비) / 백두산, 서재민, 강대규 (성인 빌리) 외

제작 : 신시컴퍼니

 

브라인드 캐스팅이라 빌리가 누구인지 모르고 공연장을 찾았다.

김현준은 빌리는 봤으니까 다른 빌리였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이번에도 김현준 빌리더라.

그래도 괜찮다.

왜?

빌리니까!

빌리 김현준과 윌킨스최정원 외 다른 배역들은 전부 다르기도 했고,

 

이번 공연에선 할머니 역의 "박정자" 배우에게 감탄했다.

75세라는 연륜은 정말이지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남긴다.

내가 본 최고의 Grandma's song 이다.

노래라기 보다는 대사에 더 가까웠는데 그 느낌이 너무 진하고 강렬했다.

무대의 임펙션이 아니라 감정의 임펙션이 정말 컸다.

뭔가 먹먹함도 있어서 가슴 한켠이 쿵 내려앉았다.

누군가를 잃은 사람의 슬픔.

빌리와 할머니의 공통된 마음이 고스란히 내게 전달됐다.

자긋이 포개진 두 손.

이게 왜 그렇게 눈에 밟히던지...

 

빌리는...

확실히 처음 봤을때보다 훨씬 더 잘한다.

angry dance도 electricity도 12월 초보다 발전했다.

게다가 이 녀석,

기특하게도 페이스 유지에도 신경을 쓰는 것 같다.

아이가... 아나었다.

그냥 배우였다.

무대를 꽉 채우고 책임지는 어엿한 배우.

이 녀석,

두루두루 날 참 주눅들게 한다.

그래서 참 이쁘다.

 

Posted by Book끄-Book끄
보고 끄적 끄적...2017.12.08 08:39

<빌리 엘리어트>

 

일시 : 2017.11.28. ~ 2018.05.07.

장소 : 디큐브아트센터

극본 : 리 홀 (Lee Hall)

작곡 : 엘튼 존 (Elton John)

연출 : 스테판 달드리 (Stephen Daldry)

출연 : 천우진, 김현준, 성지환, 심현서, 에릭 테일러 (빌리) / 유호열, 한우종, 곽이안, 강희준 (마이클)

        김갑수, 최명경 (아버지) / 최정원, 김영주 (미세스 윌킨슨) / 박정자, 홍윤희 (할머니) / 구준모 (토니)

        석주현, 김요나, 박시연 (데비) / 백두산, 서재민, 강대규 (성인 빌리) 외

제작 : 신시컴퍼니

 

2010년 초연 이후 무려 7년이나 기다렸다.

아직은 낯설지만,

특히 대사와 가사가 너무 많이 바뀌어서 대면대면하지만,

빌리 엘리어트는 역시 진리다.

2년 동안 트레이닝을 했다는 5명의 빌리와 네 명의 마이클은 환상적이다.

그야말로 작은 거인들.

이 아이들.

심지어 떨지도 않고, 오버액팅도, 어색함도 없다.

성인 배우들의 긴장감은 느껴져도 아이들이 긴장감은 느껴지지 않더라.

춤, 노래, 연기.

3시간을 끌고가는 이 아이들의 힘이라는건 정말 엄청나다.

ql록 7년의 세월이 느껴지긴 했지만

초연의 브레이스웨이트 정원령을 다시 본 것도 정말 좋았다.

내가 좋아하는 1막의 Grandma's song의 미묘한 감성은 초연과는 차이가 좀 많이 났다.

확실히 이주실이라는 노배우의 아우라를 무시할 순 없겠구나 싶었다.

(그런 이유로 대배우 박정자 캐스팅에 기대를...)

아버지 김갑수는 아직 무대 적응이 완벽하진 않은 것 같고

2막의 노래는...

노래에 집중한 탓에 감정 전달이 충분히 되지 못해 좀 아쉬웠다.

(초연땐 조원일 배우는... 정말 가슴끝을 먹먹하게 만들었는데...)

프리뷰 기간이라 angry dance는 충분히 angry 하지 안고

electricity의 전류도 아직은 불꽃이 튀지 않지만

이렇게 빌리를 다시 볼 수 있게 된 것만으로도 지금은 충분히 좋다.

 

어쩌면...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지도.

 

 

Posted by Book끄-Book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