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02 Love sLOVEnia - 보힌호수(Bohinj)
여행후 끄적끄적2018.10.02 08:48

1시간을 넘게 걸어 드디어 도착했다.

보힌(Bohinj)호수의 상징이 된 사슴 동상까지.

종아리는 얼얼하고 발바닥은 찢어질것 같았지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커다란 호수가 눈 앞에 버티고 있으니

또 아무렇지도 않게 잊혀진다.

자세히 보니.... 사슴...

좀 졸리게 생겼다.

이 넓은 호수 잎에서 사슴도 나른했나보다. ^^

 

 

호수를 마주하고 앉아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들어온 샌드위치와 커피로 소박한 점심을 먹었다.

땅콩버터와 슬라이스 햄이 전부인 샌드위치였지만

오랜 걸음 끝이라 토닥토닥 위로가 되는 맛이었다.

그렇게 한참을 호수 앞에 앉아 쉬었다.

물구경, 사람구경, 바람구경, 하늘구경, 나무구경.

물이 너무 맑고 깨끗해서 

호수가 아니라 거울이래도 믿겠다.

 

 

보겔산에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

이곳은 유난히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중국인들.

4성의 성조때문에 중국인들은 어디를 가든 눈에 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귀에 띈다.

목소리도 대체적으로 커서

중국인들이 대화를 하면 실제 인원보다도 훨씬 더 많게 느껴진다.

그리고 한국 단체 관광객들 못지 않은 인증샷 페레이드.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게 아니라면 다 괜찮다.

이들도 나처럼 여행에 들떠서 그런거니까...

그저 표현의 차이일 뿐.

나의 일탈도 그들의 일탈도 다 중하고 귀하다. 

 

 

중국인이 떠나간 호수.

다시 조용하고 한적해졌다.

호수 아래 벤치에 앉아 선물같은 고요를 즐겼다.

아무래도 보힌 호수의 진심은,

바라봄인 것 같다.

조금씩 흐려지는 하늘.

후두둑 빗방울까지 떨어지기 시작한다.

큰 비가 올 조짐이라 툭툭 떨고 일어섰다.

여기 어디쯤에

아쉬움과 부족함을 남겨두는 걸로...

 

신의 선물 보힌 호수.

Posted by Book끄-Book끄